李贤旭:冷漠坏男人的致命魅力

通过《他人即地狱》和原网漫高度相似而给人留下印象的李贤旭在不久前收官的《Mine》中也以亮眼的演技和角色再次招来一片骂声。

‘서늘함’이라는 단어가 사람으로 태어난다면 아마 이 얼굴일 듯하다. 물론 ‘반듯하고, 날카롭게, 잘생긴’이라는 수식어가 그 앞에 붙겠지만 말이다.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속 왕눈이의 실사판으로 유명세를 타고 최근 종영한 tvN 토일 드라마 ‘마인’(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을 통해 ‘국민 욕받이’가 된, 배우 이현욱의 이야기다.如果“冷漠”这个词生而为人,也许会长这个样子吧。当然“正直,锐利,帅气”的修饰语也会伴随着他。这说的是通过电视剧《他人即地狱》中的真人版大眼而闻名,通过最近剧终的tvN土日剧《Mine》(剧本白美京,导演李娜静)成了“国民骂挡子”的演员李贤旭的故事。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비중에 상관없이 매 작품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이현욱은 ‘마인’을 통해 '인생 캐릭터'를 완성했다. 재벌들의 그저 그런 이야기 정도로 치부됐던 ‘마인’은 한지용(이현욱) 사망 사건이 벌어지면서 흥미진진한 추리극으로 변모했다.以扎实的演技为基础,不管出演比重多寡,每部作品都给人留下深刻印象的李贤旭通过《Mine》构筑了“人生角色”。也就被当成是财阀们的故事的《Mine》随着韩知龙(李贤旭饰)之死而变成趣味横生的推理剧。

‘마인’에서 이현욱이 연기한 한지용은 굴지의 재벌 효원가 구성원 중 가장 사람 냄새가 나는 인물. 국민 배우 서희수(이보영)와 외국에서 우연히 만나 사랑에 빠졌고, 친모를 잃은 제 아들까지 품어준 희수와 단란한 가정을 이뤘다. 하지만 이는 한지용이 추구하는 표면적 모습에 불과했다. 그는 서희수 몰래 아들의 생모 이혜진(옥자연)을 집으로 들였고, 제 아들이 두 엄마로부터 완벽한 사랑을 받으며 자라길 바랐다. 비뚤어진 속내는 현금 뭉치가 든 가방을 들고 불법 격투기장을 찾아 피 튀기는 싸움을 지켜보며 미소 짓는 가학적 취미로 드러났다. 그럼 그렇지, 이현욱이 ‘그저 그렇게 흔한, 로맨티시스트’일 리 없을 거라는 필자를 비롯한 많은 팬들의 예상이 들어맞았다.《Mine》中李贤旭饰演的韩知龙是首屈一指的财阀孝元集团中最有人情味的人物。和国民演员徐熙秀(李宝英饰)在外国偶遇并坠入爱河,与接受失去亲生母亲的儿子的熙秀组成了和睦的家庭。但这只不过是韩知龙追求的表面形象而已。他瞒着徐熙秀把儿子的生母李慧珍(玉子妍饰)带回家,希望自己的儿子能够得到两个妈妈的完美关爱。他内心扭曲,提着装了一堆现金的皮包去到非法格斗场,看着血肉横飞的格斗展露出微笑,展现出他施虐的爱好。当然,正如包括笔者在内的众多粉丝都预测过的一样,李贤旭不可能是“平凡的浪漫主义者”。

대중에게 이현욱의 존재감을 확실히 인식시킨 작품은 역시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이하 ‘타지옥’)일 듯하다. 웹툰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이 작품이 드라마화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다수의 ‘타지옥’ 원작 팬들은 ‘타찢남’(‘타지옥’을 찢고 나온 남자)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이현욱을 원작 속 캐릭터 왕눈이로 적극 추천했다. 그가 302호 유기혁 역으로 캐스팅됐다는 소식과 이후 공개된 극중 모습은 웹툰의 비주얼을 고스란히 3D로 옮긴 듯해 원작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유기혁이 2회 만에 죽음을 맞이하는 반전이 벌어져 시청자들을 충격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필자를 비롯한 많은 시청자들은 아쉬웠지만 '타지옥'은 이현욱의 경력을 고공상승시키는 지렛대 역할을 확실히 했다.  짧은 순간에도 빛난 존재감은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이현욱을 주연급 배우 반열에 등극시켰다. 让大众切实认识到李贤旭存在感的作品就是电视剧《他人即地狱》。以网漫形式备受人们喜爱的该作品被制作成电视剧的消息传开后,多数原作粉丝们用“他撕男(撕开《他人即地狱》走出来的男人)”这个修饰语来形容并积极推荐李贤旭饰演原作中的人物大眼。随着他被选定为302号柳基赫的消息传开,以及他之后公开的剧中形象宛如网漫版形象被原封不动地转换成3D效果,赢得了原作粉丝们的掌声。但是柳基赫在第二集就迎来了死亡,这一波反转令观众们震惊不已。虽然包括笔者在内的众多观众对此感到遗憾,但《他人即地狱》确实起到了提升李贤旭履历的杠杆作用。时间虽短,但他闪耀的存在感给人留下了深刻的印象,令李贤旭跻身主演级演员的行列。 

이현욱은 어느날 갑자기 나타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오랜 무명시절을 보낸 재야의 고수였다. 그의 저력은 2010년 단편영화 ‘가시심장’으로 데뷔한 이후 영화, 드라마, 연극 등 매체를 가리지 않고 다져온 연기력에 있다. 특히 ‘타지옥’으로 관심을 모은 후에도 그는 쉼 없는 작품 활동으로 매번 다음을 기대케 했다. 다이아몬드는 어디에서도 빛나고, ‘본업’을 잘하면 언제라도 인정받을 수 있다는 걸 그가 다시 한번 증명한 셈이다.李贤旭看起来就像某天突然出现的演员一样,但实际上,他是度过了漫长无名时期的在野高手。他的潜力在于自2010年凭借短篇电影《刺心》出道后,不分电影,电视剧,戏剧等积攒的演技。特别是通过《他人即地狱》获得关注后,他仍毫不停歇地出演作品,每次都让人期待他的下一次。他再次证明了钻石不管是在哪儿都会发光,只要做好“本职工作”随时都能得到认可。

2021년은 이현욱의 배우 인생에 있어 최고의 한 해가 아닐까 싶다. ‘마인’에 앞서 방송된 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를 통해 연초부터 시청자와 만났기 때문이다. 극 중 뛰어난 머리를 십 분 살려 브랜드를 성장시킨 엘리트 팀장 이재신을 연기한 그는 사랑하는 여자(원진아)와 제게 부와 명예를 안겨줄 수 있는 여자(이주빈) 사이에서 어느 것 하나 놓지 못하는 얄미운 면모로 정말이지 매를 벌었다. 시청자 입장에서 모든 걸 알고도 그를 향한 마음을 정리하지 못하는 원진아가 답답하게 느껴지기도 했지만, 그럴 때마다 처연한 눈빛을 보내는 이현욱의 비주얼에 무장해제되며 "그럴 수밖에 없었을 거야"라며 설득당했다. 물론 자신의 처지를 핑계로 친구의 배경에 기대 안주하려는, 아주 ' 나아쁜 남자'였다는 건 자명하지만, 종국엔 각성하고 ‘나’를 찾은 이재신의 결말은 박수를 받았다. 2021年应该是李贤旭演员生涯中最佳的一年。因为从年初开始,他就通过在《Mine》之前播出的JTBC《前辈,那支口红不要涂》与观众见面了。在剧中,他饰演了充分利用出众的头脑发展品牌的精英组长李在信,在深爱的女人(元真儿饰)和能够给他带来财富和名誉的女人(李主傧饰)之间,哪一个都无法放手的渣男面貌,显得十分讨打。站在观众的立场上,知道所有情况却无法斩断对他的感情的元真儿令人郁闷,但每当这个时候,李贤旭流露出的凄然眼神就让人缴械投降,被说服“只能如此了”。当然,他确确实实是以自己的处境为借口,靠着朋友的背景而安于现状的“坏男人”,但最终觉醒并找到“自我”的李在信最后获得了掌声。

그의 최근작들을 살펴보면 드라마 ‘써치’ ‘모범형사’, 영화 ‘살아있다’ 등 장르물이 주를 이룬다. 이 배경에는 앞서 짚었던 그의 얼굴에 담긴 서늘함이 있다. 정확히는 바탕이 되는 연기력에 선과 악이 공존하는 얼굴에 있다. 나쁜 짓을 할 것 같지만 알고 보니 착한 사람, 착한 줄 알았는데 누구보다 무서운 비밀을 간직한 인물, 어느 캐릭터 하나 어색함 없이 소화하는 '천생 배우'다. 从他最近的作品来看,以电视剧《Search》,《模范刑警》和电影《活着》等题材作品为主。在这个背景下就有前面所说的他脸上的冷漠感。准确地说,是演技这一基础上,善恶共存的脸孔。虽然看起来会做坏事,但其实是善良的人,本以为善良,却有着比任何人都要可怕的秘密的人物,无论哪个角色都能毫无违和感地消化,是“天生演员”。

어머니 친구 아들이 보조출연으로 TV에 나온다는 이야기를 듣고 연기에 대한 호기심이 생겼다는 그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그의 인간적인 면모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그의 인스타그램에는 작품을 통해 만났던 이현욱과는 180도 다른 그가 살고 있었다.据说他是在听到妈妈朋友的儿子在电视节目中当配角的消息后,对演戏产生好奇的,他的幕后故事引起了人们对他人性化面貌的好奇。在他的INS上,是一个和我们通过作品见过的李贤旭180°不同的他。

특히 ‘마인’이 회차를 거듭할수록 한지용에 대한 시청자의 원성이 높아지자 이현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죄송합니다. 외출금지” “감독님이 예언하신 대로 전 쓰레기가 되었습니다. 야호”라고 적어 웃음을 선사했다. 극중 한지용의 죽음이 밝혀진 이후에는 “저 죽었는데 왜 자꾸 욕해요. 욕한 김에 내일도 봐주세요”라는 반응으로 재미와 드라마 홍보 효과를 동시에 누렸다. 종영 후에는 “과분한 관심과 사랑과 욕을 먹어서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좋은 작품으로(쓰레기 아닌) 만나요”라는 재치 있는 종영 인사와 함께 “이제 욕은 그만해 주세요, 저희 어머니 인스타 하시는 것 같아요”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드라마 속 빌런 캐릭터와는 전혀 다른 인간적인 매력으로 또 한번 빠져들게 만드는 마성이 그곳에 있었다.特别是随着《Mine》的不断播出,观众对韩知龙的怨声越来越高,李贤旭在自己的INS上写道:“对不起。禁止外出”,“正如导演的预料,我成了垃圾。呀吼”,引人发笑。剧中的韩知龙(音)死亡的消息曝光后,他笑着说:“我死了,为什么总骂我。既然骂了,那明天也请收看”,有趣的同时也起到了电视剧宣传效果。剧终后他说出了“因为过度的关注,喜爱和被骂,所以这部剧应该会一直留在我的记忆中。以好的作品(不是垃圾)见面吧”的妙趣横生的收官感想,并补充道:“现在别再骂了,我妈好像也在玩INS”。与电视剧中的反派角色完全不同的人性魅力有着令人再次深陷的魔力。

이보다 더 나쁜 인물일 수 없는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는 연기력. 악역을 연기하면 길에서 소금을 맞았다던 옛날과는 분명 다르겠지만, 온라인 세상이 발달한 지금은 소금과 등짝 스매싱이 캐릭터를 향한 악플로 변모했다. 이현욱이 차기작에서는 또 어떤 (나쁜) 모습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기대감이 든다. 他演技出众,完美演绎了这个再坏不过的人物角色。虽然和以前演了反派角色在路上会被人扔盐的情况不同,但在网络世界发达的今天,撒盐和拍背转变成对角色的恶意留言。李贤旭在下一部作品中又会展现出怎样的(坏)面貌呢,已经开始令人期待了。

——转载自韩网

相关韩剧推荐

热门韩影类型

专题推荐  |  网站地图  |  韩剧更新  |  韩剧排行榜

66爱情韩剧网,2021最新韩国热播电视剧资源,经典韩版高清爱情电视连续剧完整版全集在线观看,体验好看的青春爱情韩剧。

本站收录韩剧来自互联网免费共享,仅供交流学习之用。若侵犯了您的权益,请通知我们。

© 2021 www.xwt6.com  E-Mail:123456@gmail.com